신은 언제나 변덕스럽다. 때문에 인간에게 조건 없이 주어진 힘은 이유 없이 사라진다.


 사니와에게 있던 사물의 의지를 끌어내는 능력은 어느 순간 힘을 다 한 것처럼 기화했다. 가까스로 남은 흔적이요 증거는 이미 현현되어있는 남사들 뿐.


 겨우내 아름다움을 과시했던 눈동백은 때가 되어 시들고 빛이 바랬다. 사니와는 그 모습이 마치 저와 같다고 생각했다. 의미 없는 자조다. 한숨을 내쉬며 곁에 있는 작은 짐꾸러미를 들어올린다. 작은 만큼 무게 역시 가볍다. 이곳에서 쌓은 자신의 명예도 고작 그 뿐이리라.


 "이걸로 끝인가?"


 문 앞을 지키고 있는 남사는 의외의 인물이었다. 오사후네 도파의 태도, 다이한냐 나가미츠. 연이 닿은지 얼마 되지 않은 검이다.


 "아무리 생각해도 아쉬워서 말이야. 너 같은 사람에게 구애 한 번 못 해보고 넘어가는 건."


 뭐, 그는 그런 검이었다. 사니와는 그런 다이한냐 나가미츠가 썩 좋았다. 고운 말을 해주는 이가 싫을 리 만무하지 않은가.


 "별 건 아니고, 그간 고생 많았어. 이리 와."


 은발의 검이 사니와에게 두 팔을 벌린다. 본디 그의 주인이었던 이는 스스럼 없이 품에 안겼다.


 "이제야 겨우 한 번 안아보네."


 전부 끝나갈 때서야 말이야. 검 역시 주인과 닮은 꼴로 자조하며 웃었다.


 "봄이지. 기온은 따뜻해지고, 벚꽃도 한창 피어나고, 생명들이 되살아나는."


 다이한냐 나가미츠는 사니와의 등을 토닥였다.


 "네게도 새로운 시작이 함께하길 바라고 있을게. 이곳에서."


 검이 주인에게 남긴 것은 마음 뿐만이 아니었다. 사니와는 제 머리를 장식한 무언가를 만져본다. 굳이 보지 않아도 쉽사리 알 수 있었다. 눈동백, 그와 닮은 꽃.


 "눈꽃이 필 때쯤이면 다시 나를 생각해줄래?"


 또한 아스라이 바스라져 사라질 것만 같은 미소를 남기고.


또각또각.


마루 위에서 일정한 간격을 두고 신발굽 부딪히는 소리가 들린다.


또각또각, 끼익, 또각또각.


마루 위에서 눈을 감은 채 춤추는 이는 키가 큰 여성이자 자신의 주인이다. 현대식으로 재해석된 무무(巫舞)라던가. 조만간 있을 회합에서 몇몇 사니와들과 함께 선보일 춤이라고 하였다.


아니, 선보인다기엔 조금 다를까. 강제로 하게 됐다는 쪽이 옳을 것이다. 통지를 받고 난 이후 진저리 치는 모습을 보았으니 대강 어림짐작 가능했다.


또각또각, 스르륵.


주인은 미끄러지듯 무릎 꿇어 앉는다. 그리고 감았던 눈을 뜬다.


왔으면 얘길 하지.


녹색 눈동자가 온전히 나를 향한다.


어땠어?


나와는 달리 그녀의 말엔 별다른 감정이 담기지 않는다. 이번에도 그저 궁금할 뿐이겠지. 늘상 있는 일이었다.


굉장해! 늘 예쁘지만, 이번에도 예뻤어.


사실이다. 내 모든 말은 마음에서 우러난 진심을 담고 있었다.


너무 예뻐서 넋놓고 보느라 인기척도 못 냈네. 미안.


그러면 주인은 우스갯소리를 들었다는듯이 웃어넘긴다.


또 그런 농담따먹기 한다.


농담따위가 아닌데. 항의를 하고자 입을 벌렸으나 이내 머리를 후려치는 생각에 입을 다문다.


당신은 나를 사랑하지 않았지.


아니, 아니다. 한 번 더 정정한다. 사랑하지 않는 것은 아니다. 그 의미가 다른 것 뿐이다.


다름은 다름이다. 옳지 않은 틀림이 아니며 그저 같지 않다. 오직 그러했을 터임에도 한번 깨닫고나면 모조품에 불과한 심장이 아려온다.


있지, 주인은 내가 귀여워?


어차피 내가 듣고 싶은 답은 나오지 않으리라.


물론, 귀엽지. 카슈가 제일 귀여워.


거짓말쟁이. 당신은 나를 귀여워만 하잖아. 나는 제일이 될 수 없어. 당신의 제일은 다른 녀석이니까, 나는 안 되잖아.


목끝까지 차오른 불평은 당연히 내뱉지 못한다. 쓴맛이 나는 언어를 집어삼키고 낯에 거짓된 미소를 끌어올린다.


주인이 나를 귀여워해줘서 다행이야.


아니, 전혀 다행스럽지 않아. 나는 언제고 불행했어.


나는, 카슈 키요미츠는, 거짓말쟁이 주인을 사랑하며 그 자신 또한 거짓말을 고하는 거짓말쟁이다.


또각또각.


제게 한 번 미소지어준 주인은 다시 한 번 무무를 춘다. 거짓말쟁이의 춤은 놀랍도록 아름다웠다. 가슴이 시릴만큼이나 아름다웠다.


달이 모습을 감춰 별빛이 쏟아지는 밤이다. 인간의 모습으로 현현한 몸. 이러한 밤이 되면 검인 자신도 조금, 감성적이 되곤 한다.


끝없는 정적, 이어지는 고요. 얄팍한 바람에 흩날리는 것은 붉게 물든 단풍과 제 머리칼. 오롯이 홀로 남은 이 시간이 썩 나쁘지 않았다.


사락사락.


의미없는 발걸음을 옮긴다. 산책이라도 하고 싶은 건가. 제 행동이 스스로도 이해가지 않는다. 잔디가 밟혀 기분좋은 소리를 낸다. 요 근래에 자주 보이는 인조 잔디가 아니다. 전부 살아있는 식물이었다.


고개를 들어 올려다 본 별빛이 밝다. 찬란하다는 말이 부족할만큼이나 밝았다. 아름다운 광경이다. 가까이서 보면 좋으련만, 이곳에 망원경 같은 물건이 있을 턱 없다. 시선을 하늘로 두고 발 닿는 장소로 움직인다. 어딘가 별 구경하기 좋은 위치가 있으리라.


이윽고 도달한 곳은 다름아닌 유리 온실. 한참도 전에 만들어졌지만, 왜인지 쓰이지 않고 식신에 의해 관리만 되던 장물이었다. 평소라면 아무도 없을 장소이기도 했다.


안녕, 바보짓이라도 하러 왔어?


길고 검은 머리칼, 녹색 눈. 저희를 통솔하는 영수다.


말버릇 하곤. 너야말로 뭘 하는 거지?


영수의 발밑을 훑어본다. 하얀 원통과 그를 원조하는 검은 받침대. 천체 망원경.


별 구경. 나는 도시에서 나고 자랐거든. 그래서 이렇게 공해 없이 별을 볼 기회가 적었어.


아이는 천천히 무언갈 조작했다. 어렴풋이 모양만 아는 저로서는 무슨 조작인지 알 길이 없었다.


달이 덜 밝으니까 별이 많이 보이잖아. 문뜩 생각나더라고. 사놓고 잊었던 게.


조잡한 움직임이 멎는다. 영수는 거리낌 없이 본체를 돌려 제게 향했다.


기왕이니 당신도 볼래? 제법 볼만해.


순수한 호의였다. 거절할 이유는 없다. 유리알 너머 풍경은 별세계였다. 보랏빛 비단에 수놓인 색색의 금사. 쏟아지는 별무리. 별과 별, 별, 그리고 별.


예쁘지?


영수는 맨눈으로 하늘을 올려보며 만족스레 웃는다. 별이 가득한 하늘보다도 소담스러운 풍경이었다.

+ Recent posts